상단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
메뉴보기

보도 서울교통공사 노동이사 오른 'MZ노조'…기존 양대 노조와 대립각 _ 아시아 경제 기사

페이지 정보

작성자
관리자 (공노이협)
조회
111회
작성일
23-11-01 18:21

본문

서울교통공사 노동이사 오른 'MZ노조'…기존 양대 노조와 대립각

입력 
 
수정2023.10.31. 오전 9:26
 기사원문
서울교통공사의 최고 의결기구인 이사회에 이른바 'MZ세대' 노동조합이 진출하면서 노사관계에서 민주노총 등 기존 강성 노조와 다른 입장을 보일지 주목된다. 서울교통공사 내 MZ노조인 올바른노조는 기존 노조의 과격 집회 및 시위에 반대하는 입장을 취하고 있어 향후 지하철 파업 등 집단행동에도 영향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.

0005333656_001_20231031110308976.png?type=w647
서울교통공사 전경.

31일 서울시와 서울교통공사 등에 따르면 오세훈 서울시장은 전날 서울교통공사 노동이사로 민주노총 산하 서울교통공사노조 노기현 후보와 올바른노조 조은호 후보를 임명했다. 노동이사는 노동자 대표로 이사회에 속해 회사 운영 등 전반적 사항에 대한 의결권을 행사하게 된다. 오 시장은 서울시 조례에 따라 1~4위 후보 가운데 1위인 노 후보와 3위인 조 후보를 노동이사로 택했다.

서울교통공사 전체 임직원은 1만7000명이며, 3개의 노조가 있는 복수노조 사업장이다. 이 가운데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소속 '서울교통공사노조'가 조합원 1만명으로 가장 크다. 다음 달 9일 예고한 서울지하철 총파업을 주도하는 등 대체로 강성 성격을 띤다. 다음은 가입자 2700명인 한국노총 공공연맹 소속 '서울교통공사통합노조' , 서울교통공사노조보다 온건하다고 평가된다. 그러나 양대노총 산하 두 노조는 총파업을 함께 벌이는 등 연대하는 모습을 자주 보인다.

이에 비해 올바른노조는 2021년 설립된 '제3노조'로, 설립 당시 조합원의 90%가 30대 이하인 이른바 'MZ세대'가 중심이다. 현재 약 2000명이 가입했으며 민주노총과 한국노총에 속하지 않고 독자적으로 활동한다. 다음 달 예정된 서울지하철 파업에 대해서도 "파업은 존중하지만 기존 노조의 (강경 입장) 선택으로 서울교통공사 경영 악화가 비롯됐다"고 지적하는 등 기존 노조가 해오던 강성 집회 및 시위에 대체로 반대한다. 지난 4월 서울교통공사 영업본부 산업안전보건위원회 노동자 대표로 양대노총 소속을 누르고 올바른노조 조합원이 선출됐다.

0005333656_002_20231031110309018.jpg?type=w647
송시영 서울교통공사 올바른노조 위원장. 사진=윤동주 기자 doso7@

이러한 분위기에 발맞춰 오 시장은 양대노조 힘 빼기 및 새로운 노조 힘 실어주기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. 지난 8월 서울교통공사 노동이사 선거에서 1위와 2위는 노 후보와 같은 민주노총 산하 서울교통공사노조 소속의 장기현 후보로 각각 4599표, 3769표를 얻었다. 하지만 오 시장은 1, 2위가 아닌 3530표를 받아 3위에 오른 조 후보를 노동이사로 택했다.

MZ노조와 기존 노조 간 갈등도 예고된다.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는 성명을 통해 "투표 결과를 무시하고 오 시장이 마음대로 이사를 임명한 사례가 없다"며 "법과 조례가 정한 노동이사 제도를 농단하는 한 우리는 항의하고 맞서 싸울 것"이라고 주장했다. 이에 대해 송시영 올바른노조 위원장은 "이번 노동이사 선출은 1~4위 안에서 서울시장이 정하는 조례를 어기지 않았다"며 "민주노총 측 인사 1명도 이사로 선출됐는데 2명을 모두 독식하는 게 오히려 독재에 가까울 것"이라고 반박했다.